2007년 8월의 루키. 그 첫번째 팀은 라루나입니다.



라루나

멤버: 허렬 (보컬), 임성훈, 최재혁(기타), 백인재 (베이스), 황주연 (드럼)


우선 이 팀은 짧은 포스팅으로 이어가지 않을까 싶어요.

안타깝게도 지금은 활동을 하지 않는 팀이거든요. ㅠㅠ


5인조 록밴드 ‘라루나’는 2006년 6월 부산에서 결성된 팀이에요. 

보여주는 음악 보다는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음악,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는 음악을 지향하였다고 합니다.

부산 클럽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다가 2007년 8월의 헬로루키, 부산 인디락 페스티벌을 거쳐

2008년 가을부터는 서울로 상경하여 본격적인 활동을 했습니다.

2011년7월까지는 탑밴드에도 등장했었는데요, 본선에 진출하지는 못했지만

낙방한 팀들이 뭉쳐 '탑밴드가 뭐라고' 공연을 만들기도 했었지요.

2011년 9월 4일(일) 주무대로 활동하였던 부산 라이브앤라우드에서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중단하였습니다.


라루나가 아니더라도 앞으로 백서에 등장할 루키들이 엄청나게 많은데... 

이렇게 활동이 중단된 팀들이 많이 있을까봐 솔직히 벌써부터 조금 걱정이 됩니다.

인디밴드가 음악만 생각하면서 오래오래 이어갈 수 있는 여건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치만 라루나 멤버분들 지금은 다들 잘 살고 계시겠지요?

언젠가 공연장에서 다시 뵙길 바라며, :)


* 기타임성훈씨는 5인조 메탈밴드 이그나이터(Igniter)로 활동중이십니다.

  부산을 기반으로 활동하면서 2012년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의 숨은고수로 활약하였었지요. :)


* 기타최재혁씨는 4인조 모던록밴드 얼룩(ALUK)에서 활동중이십니다.

  역시 부산 기반으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클럽공연과 단독공연을 하고있으십니다.



마무리는, 2007년 8월의 헬로루키. 라루나의 심사평으로.

메탈의 명가, 부산 출신 다운 정통적 연주와 테크닉을 기반으로 장르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접근법이 눈에 띈다. 

80년대 한국 헤비 메탈의 21세기적 계승이라 해도 틀리지 않은 표현이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